달력

8

« 2019/8 »

  •  
  •  
  •  
  •  
  • 1
  • 2
  • 3
  • 4
  • 5
  • 6
  • 7
  • 8
  • 9
  • 10
  • 11
  • 12
  • 13
  • 14
  • 15
  • 16
  • 17
  • 18
  • 19
  • 20
  • 21
  • 22
  • 23
  • 24
  • 25
  • 26
  • 27
  • 28
  • 29
  • 30
  • 31

Add to Flipboard Magazine. MediaPaper FlipBoard [GO]

 

GomPlayer 2, 1, 43, 5119 (KOR) | 2012:11:27 08:20:13

KBS2 월화드라마 ‘울랄라부부’(극본 최순식, 연출 이정섭/전우성) 17회에서 빅토리아(한채아 분)가 모든것을 정리하며 친모를 찾아가 가슴속 회한을 풀어냈다.

 

빅토리아가 한국을 떠나며 가장 먼저 떠올린 사람은 다름아닌 어릴 적 자신을 스웨덴으로 입양 보냈던 친모였다. 더 이상 자신을 찾지 말라던 친모도 모든 것을 정리하고 떠나는 빅토리아 앞에서 얼굴을 들지 못하고 흐르는 눈물을 참지 못했다.

 

이에 빅토리아는 “보고 싶었어요. 많이 보고 싶었어요. 근데 이 말 안하고 떠나면 가슴에 한이 될 것 같아서요. 엄..마....”라고 말하며 회한의 눈물을 쏟아냈다. “세상이 다 미웠는데 내 상처가 다 아팠는데... 억울도 했었는데... 제 마음을 들여다 보니까 그게 미움이 아니고... 외로움이었고, 그냥 막연한 그리움 이더라구요. 그니까 저 때문에 가슴 아파하지 마세요”라고 말하는 빅토리아에게선 연민까지 느껴졌다.

 

친모를 찾아온 고국, 하지만 다시 친모에게 외면당할 수밖에 없었던 빅토리아, 그 외로움이 유부남인 수남과의 사랑 때문에 시청자들에게 많은 미움을 살수 밖에 없었다. 하지만 이젠 자신의 잘못된 사랑과 선택을 정리하고 떠나는 빅토리아에게선 그 어떤 눈총어린 시선도 느껴지지 않았다. 그 모습을 담담히 그려낸 한채아의 연기는 시청자들에게 또 한번 각인되며 빛을 발했다.

 

한편 이 날 방송 말미에서는 수남(신현준 분)의 간을 이식받아 건강을 되찾은 나여옥(김정은 분)이 미국 연수를 다녀온 모습이 그려졌다.

 

/ MediaPaper.KR mediapaper@ymail.com  Sejin Oh

/ The News Article was written by receiving a Press Release.

Add to Flipboard Magazine. MediaPaper FlipBoard [GO]





Visit Sejin Oh's profile on Pinterest.
Posted by Oh Sejin mediapaper

댓글을 달아 주세요